남자답게 사는 법 (97)
도서&영화 리뷰/2011년


남자답게 사는 법

요세 초식남이다 뭐다해서

남자는 여성화 여자는 남성화가 되는게 트렌드라고 한다.

그러면서 그런 중성화를 칭송하는 분의기가 사회에 돌고 있다.

그러나 사실,

남자답다는것 꼭 터프하다는거나 과격하다거나 이런거 아니다.

몸 치장, 집안일 등등 한다고해서 남자답지 않다는게 아니다.

즉, 그런일도 남자답게 하면 할 수 있다.

또한, 이전 남자들의 좋은 풍습들이 없어지고 있다.

매너 없는 남자들, 신사답지 않고 군자같지 않은 남자들이

많아지는것은 이 때문이다.

그런 면에서 볼 때 이 책은 남자들이 어떻게 남자답게 사는지

왜 그래야 하는지에 대하여 알려준다.

진정한 남자로 태어나고 싶을때. 이 책을 추천한다.

남자답게사는법진정한남자로태어나고싶을때
카테고리 자기계발 > 성공/처세
지은이 브렛 맥케이 (작은씨앗, 2010년)
상세보기


--이하 목록

1장: 신사 The Gentleman
신사답게 입어라 18| 정장 제대로 입기 18| 포켓 스퀘어 연출법 22| 넥타이를 매는 세 가지 방법 25| 모자가 돌아왔다 28| 디테일에 신경 써라 38| 신사답게 가꿔라 44| 남자는 반드시 이발소에서 머리를 깎아야한다 44| 할아버지의 면도법을 배워라 48|신사답게 행동하라 55| 백점짜리 파티 손님 되는 법 56| 신사를 위한 식탁 예절 59| 대화 예절 - 해야 할 것과 하지 말아야 할 것 61| 남의 집에 머물 때 지켜야 할 예절 58| 감사편지 쓰는 법 71| 신사를 위한 팁 가이드 75| 현대의 과학기술과 21세기형 에티켓 81

2장 : 친구 The Friend
우정의 역사 92| 피를 나눈 형제처럼 : 끈끈한 우정 쌓기 96| 악수하는 법을 배워라 : 남자를 위한 비밀 친목단체 가입하기 101| 곤경에 처한 친구를 도와라 105| 남자들의 포옹 108| 스트립 댄서와 술잔치는 이제 그만! : 품위 있는 총각파티를 위하여 110| 들러리 연설 : 결혼식 하객을 민망하게 만들지 마라 115

3장 : 영웅 The Hero
신사답게 싸워라 124| 문짝을 박살내라 133| 소방관식 환자 이송법 134| 물에 빠진 사람 구하기 135| 뱀에 물렸을 때의 응급처치 138| 도로 위의 영웅이 되어라 140| 메이데이! 메이데이! 비상상황에서 비행기 착륙시키기 145

4장 : 연인 The Lover
기사도 정신 154| 여자들과 친구처럼 지내지 말고 데이트를 시작하라 157| 여자는 바른 생활 사나이를 싫어한다? 159| 꽃을 건넬 때는 빅토리아 시대의 신사답게 164| 헤어질 때도 신사답게 169| 그녀가 내 사람인지 어떻게 알 수 있을까? 172| 질질 끌지 말고 당장 결혼하라 174| 그녀의 부모님께 허락받기 178| 외도 없는 결혼생활을 위해 181

5장 : 아버지 The Father
임신한 아내 보살피기 188| 위급한 상황에서 출산하기 192| 기저귀 갈기 195| 우는 아기 달래기 198| 직장과 가정 사이에서 균형 유지하기: 힘내라, 슈퍼아빠 202| 오뚝이처럼 다시 일어나는 아이로 키우려면 204| 자전거 타는 법 가르치기 209| 아이를 즐겁게 해줘라 211| 아이와 ‘성(性)’에 관한 대화를 나눠라 218| 아들에게 통과의례를 선사하라 221

6장 : 야외 활동가 The Outdoorsman
캠핑, 최대한 가볍게 떠나라 229| 텐트 설치하기 233| 성냥 없이 불을 피우는 다섯 가지 방법 236| 국경의 개척자들처럼 날씨를 예측하라 239| 나침반 없이 길을 찾아라 250| 남자가 알아야 할 네 가지 매듭 254

7장 : 리더 The Leader
리더의 다섯 가지 덕목 261| 카리스마를 발산하라 266| 남자답게 악수하는 법 270| 청중을 휘어잡는 강력한 연설의 비밀 272| 남자답게 비판하고 비판을 받아들여라 280

8장 : 도덕적인 남자 The Virtuous Man
도덕적으로 완벽한 삶을 추구한 벤저민 프랭클린 291| 프랭클린의 “도덕적인 삶”을 당신의 삶에 적용하기 294| 절제 295| 침묵 297| 질서 299| 결심 302| 검소 304| 근면 307| 정직 310| 정의 313| 중용 316| 청결 319| 평온 321| 순결 325| 겸손 328

맺는 글 333 부록 1 남자가 읽어야 할 100권의 책 335 부록 2 오려서 지갑 속에! 340

'도서&영화 리뷰 > 2011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리는 왜 빠져드는가?(99)  (0) 2012.02.01
생쥐와 인간 (98)  (0) 2012.02.01
남자답게 사는 법 (97)  (0) 2012.02.01
번역에 살고 죽고 (96)  (0) 2012.02.01
닉 부이치치의 허그 (95)  (0) 2012.02.01
인간의 친밀행동(94)  (0) 2012.02.01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owered by Daum / Designed by ZJlibra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