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교생 86% "일본군 위안부 문제 잘 모른다" 이게 말이 되나.
Season1 : 대딩/일상다반사

전 요즈음 아리랑을 읽고 일제36년 치욕적인 역사에 대해 제대로 알고

민족적의식에 대하여 각성한적이 있습니다.

그리고 오늘 보게된 기사 하나.

고교생 86% "일본군 위안부 문제 잘 모른다"

양구고 동아리, 전국 고교생 535명 설문조사

 

고교생 86%



(양구=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전국의 고교생들이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 잘 모르는 것으로 나타나 한일 과거사에 대한 청소년 교육을 강화해야 할 필요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강원 양구고(교장 안재수) 동아리인 '위안부문제연구회(팀장 박병규)' 등이 공주와 울산, 목포, 안성 등 전국 5개 지역 17개 고등학생 535명을 대상으로 벌인 '위안부 문제에 대한 고교생 의식조사'에 따르면 참가자 86%(464명)가 이 문제에 대해 "전혀 모르거나 잘 알지 못한다"고 대답했다.

고교생의 34%(182명)는 "일본군 강제위안부 문제에 대한 자료나 홍보자료를 한 번도 접해보지 못했다"고 응답했다.

대부분 학생은 비록 위안부 문제에 대해 잘 모른다고 응답했지만 98%(525명)는 "일본 정부가 무관심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판했으며, 67.8%(363명)는 "우리 정부가 일본 정부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고 있다"고 대답했다.

안 교장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는 아직도 계속되는 아픈 과거사인데도 많은 고등학생이 이런 사실을 잘 모르고 있다"면서 "앞으로 위안부 문제와 같이 현재까지 계속되고 있는 슬픈 역사까지도 깊이 있게 교육할 수 있는 사회적인 준비와 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도대체 우리나라 친일파의 끝은 어디까지며.

민족반역자들이 활개치는 막장 대한민국이 끝이 날까요? 과거에 대해 바르게 아는것 노력이 필요하다곤 하지만. 그 전에 준비가 필요합니다.

아직도 옜이야기를 꺼내냐? 구닥다리같은 생각은 버려라? 라고 생각하신다면 조정래 작가의 소설<아리랑>을 읽어보세요!

당신도 진정한 한국사람의 의식을 각성하길.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owered by Daum / Designed by ZJlibra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