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크로드 사막 위 초승달 모양의 오아시스 하나 - 명사산(鸣沙山) 월아천(月牙泉) 부제 : 명사산과 월아천의 전설 (감숙성2-2호)
중국정복여행기/섬서, 감숙, 청해, 영하, 신장

 

실크로드 사막 위 초승달 모양의 오아시스 하나 - 명사산(鸣沙山) 월아천(月牙泉) (감숙성2-2호)

 실크로드 사막 위 초승달 모양의 오아시스 하나

명사산(鸣沙山) 월아천(月牙泉)

부제 : 명사산과 월아천의 전설 (감숙성2-2호)

▲ 택시를 대절하여 명사산으로 이동 중. 저기 멀리 사막 봉우리가 보인다.

돈황 여행 첫 째날, 막고굴을 관람하고 마지막 여행지 월아천(月牙泉 사막가운데 있는 초승달 모야의 오아시스)으로 추~울발!

본래 시내에 들어와 3번 버스를 타고 월아천에 직접 갈 생각이였지만, 우연히 일행이 생겨 택시를 타기로 한다.

월아천은 돈황시의 서남쪽 5km정도 떨어진 명사산(鸣沙山 : 사막 산) 아래에 있다.

그래서인지 돈황의 사람들은 명사산과 월아천을 고비사막의 "쌍둥이 자매"라고 부르나보다.

▲ 명사산 월아천으로 향하는 입구. 이 곳에서 입장권을 구매한다.

명사산 월아천(鸣沙山月牙泉)의 입장료는 담수기에 성인 80원, 저기 멀리 수평선위로 높디 높은 모래산이 펼처진 것을 볼 수 있었다.

이 사막산은 진대(晋代)부터 명사산이라고 불렀는데, 모래가 움직이며 소리를 낸다는 뜻을 갖고 있는 예쁜 이름이다.

이 산은 동서쪽으로 40여km, 남북쪽으로 20여km까지 펼쳐져 있는데, 가장 높은 봉우리의 높이는 해발 1715m의 높으로 아주 높다.

명사산의 모래는 총 다섯가지의 색을 지니고 있다고 하니,(빨강, 노랑, 초록, 하얀, 검은색) 정말 신기하다.

세계적으로도 명사산처럼 바람이 불어도 그 모양이 바뀌지 않고 본래의 모습으로 돌아오는 사막산은 극히 드물다고 한다.

게다가 명사산 사막 아래에는 몇 천년이 지나도 마르지 않는 초승달 모양의 아름다운 오아시스(월아천 月牙泉)까지 있다.

돈황 막고굴이 인간이 남긴 돈황의 보물이라면, 명사산 월아천은 자연이 남긴 돈황의 보물이 아닐까? 

▲ 명사산 앞 심어져 있는 나무 한 그루.

월아천에 입장하면 가장 먼저 해야하는 일은 발 토시(鞋套)을 신는 일이다.

명사산 아래엔 한 쌍에 10원으로 덧신을 빌려주고 있는데,

주황색의 덧신을 신지 않고 명사산을 오르면 사막의 고운 모래가 신발 안 속으로 들어와 자연 깔창을 신는 경험을 느낄 수 있다.

빨아도 빨아도 모래가 나오는 모래지옥을 경험하고 싶다면 덧신을 신지 않는 것을 강력히 추천한다.ㅋ

 자! 이제 본격 적으로 명사산 위로 올라가 볼까? "산 위에서 월아천을 내려다 봐야지!" 

▲ 명사산 파노라마 (클릭 혹은 저장하여 확대해서 보세요)

▲ 명사산 중턱, 저기 멀리 진희형.

▲ 명사산의 낙타부대.

▲ 명사산의 인공호(人工湖) 처음엔 월아천인지 오해했지만 아니였다. 월아천은 저기 뒤쪽에 있음.

월아천을 오른다. 사막산의 모래는 단단이 굳어 있어서 생각보다 오르기 쉬웠다.

그렇지만, 위로 오르면 오를 수록 바람이 불면서 조그마한 모래 알갱이들이 볼따귀를 때린다.ㅠㅠ

저기 멀리 낙타도 부대도 보이고... "그냥 낙타나 탈 걸 그랬나?" 무거운 배낭까지 매고 온 탓에 갑자기 후회가 되었다.

그러나 한 걸음 한 걸음 씩 위로 오르다 보니 명사산 한 봉우리의 언덕 위로 오를 수 있었다.

안면에 모래바람을 맞으며 기뻐하고 있을 무렵, 사방을 둘러보니 월아천도 잘 보이지 않고 주의 풍경이 그리 마음에 들지 않는다.

"이런, 월아천을 보려면 저기 멀리 있는 언덕으로 올라야 하잖아!" 

이대로 산 위로 저기 멀리 있는 언덕으로 올라가기엔 너무 힘들 것 같고. 하는 수 없이 언덕에서 내려와서 먼저 월아천 가까이 가기로 했다.

▲ 가까이에서 촬영 한 월아천.

▲ 월아천(月牙泉)은 동서로 길이가 218m, 남북으로 넓이가 54m이며, 평균 수심은 5m이다.

부제 : 명사산과 월아천(月牙泉)의 전설!

명사산과 월아천 어떻게 만들어 졌을까? 돈황에는 예로부터 내려오는 전설이 한 가지 있다.

대게 월아천의 전설 하면 "돈황이 사막으로 변하자 선녀가 눈물을 흘려 월아천이 생겨났다"라는 것만 알고있지만.

보다 재미있고 유명한 명사산과 월아천의 전설을 소개한다.

 명사산 월아천의 전설

▲ 뇌음사(雷音寺) 명사산 입구 옆에 위치

    옛날, 돈황에는 명사산도 월아천도 없고 단지 뇌음사(雷音寺)라고 부르는 절 하나가 있었다고 한다. 어느 해 사월초팔(四月初八:부처님 오신날)일 뇌음사에서는 욕불제(浴佛节)를 열었고 돈황의 선남선녀들이 사원에모여 향을 피우고 절을 하고 있었다고 한다. 제사가 순조롭게 진행되고 곧 성수(圣水:성스러운 물)를 뿌리는 의식을 진행하려고 할 때, 주지스님은 뇌음사에 대대로 전해진 성수 한 그릇을 꺼내 사원 문 앞에 놓았다.

    문득, 한 명의 외도술사가 큰 소리로 도전을 걸어왔다. "주지 스님아! 누가 도술이 더 높은지 싸워보자!" 그리고 외도술사는 검을 휘두르며 주문을 외우기 시작했다. 순식간에 하늘은 어두워지고 큰 바람이 불기 시작하면서 황사가 하늘을 매우기 시작하더니 뇌음사는 금방이라도 모래 속에 묻힐 지경이였다.그러나, 이상하게도 사원 문 앞에 놓여있는 성수(圣水)는 아무런 움직임 없이 고요히 놓여져 있는 것이아닌가? 외도술사가 다시 혼신의 힘을 다하여 그릇 안으로 모래를 넣으려고 했지만, 아무런 노력을 해도 성수안에 한 알의 모래알도 집어 넣을 수 없었다.이렇게 그릇 주변에는 모래산이 생성되었고, 성수는 아무런 변화 없이 놓여져 있었다. 화가 난 외도술사는 하는 수없이 씩씩거리며 이 곳을 떠나려고 했다.외도술사가 막 걸음을 옮기려고 할 때, 갑자기 "우르르~!"하는 소리가 일더니, 성수는 초승달 모양의 호수가 되었고, 나쁜 외도술사는 하나의 흑색 돌로 변했다고 한다.

    사실, 성수는 본래 석가모니(释迦摩尼)가 뇌음사에 하사한 것이라고 한다. 대대로 전해 내려오면서 사람들의 질병과 불행을 재거해 주던 성수는 외도술사의 나쁜 행실을 보고 현령(显灵 신통력을 발휘)하여 그 에게 벌을 내린 후 그릇에서 넘쳐 월아천이 된 것이라고 한다.

출처 : 百度百科 번역 : 박 선호  

 중국어 ver (클릭)

"아이구! 저기 계단이 있잖아?"

월아천을 가까이서 구경하고 다시 주위를 둘러보니 뒤 늦게 등산로가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사막 위로 길게 뻗어진 나무 계단, 계단을 밟고 올라가면 언덕 정상 위로 비교적 쉽게 올라 갈 수있다. 

언덕 위로 올라가 월아천을 바라보니 숨 막히도록 아름다운 경치가 눈 앞에 펼쳐진다.

"사막 속 진주라는 말, 이럴 때 쓰는거 구나!" 이런 신비로운 곳에 오르면 누구나 기념사진을 찍고 싶어 할 거다.

3000년 이상의 시간 동안 한 번도 마르지 않고 같은 모양으로 사막 속에서 푸른 비취의 빛을 내는 월아천,

월아천은 과연 어떻게 만들어 졌을까?

사실 월아천의 생성 원인은 아직도 미스터리로 남아있다고 한다.

월아천이 몇 천년동안 그 모습을 유지하고 있으며, 초록 빛의 맑은 물을 지니고 있고,

거센 바람이 부는 사막 산 아래 있어도 모래로 매워지지 않을 수있을까?

월아천, 그 신비로운 모습 만큼이나 많은 비밀을 지니고 있어 더욱 아름다운 곳이였다.

▲ 가욕관 에서 만난 배낭여행자 진희형. 이틀 째 함께 여행 중.

▲ 명사산 언덕 위 언덕으로 오르는 박진심

신비롭던 월아천을 뒤로하고 명사산의 반대 쪽도 올라가 보았다.

 언덕 위 언덕에는 그 보다 더 높은 사막 산의 봉우리들이 끝이 없이 펼쳐진다.

바람도 더욱 거세게 불며, "이 곳은 관광지가 아니라 정말 사막이구나!"라는 생각이 들기에 충분했다.

▲ 명사산(鸣沙山)의 고운 모래

명사산(鸣沙山)과 월아천(月牙泉) 실크로드의 여행자들에게 절대 빼놓을 수 없는 곳이다.

중국 여행을 꿈구고 있었다면, 감숙성(甘肃省) 돈황시(敦煌市)에 있는 명사산과 월아천은 어떨까?

명사산과 월아천의 신비로운 관경은 실크로드의 여행자들의 마음 속에 초승달처럼 아름답게 빛나는 추억을 새겨주기에 충분하니까 말이다.


명사산(鸣沙山) 월아천(月牙泉) 여행정보 요약

항공지도

항공지도

막고굴 -> 월아천 (약 27km)

막고굴 -> 월아천 (약 27km)

입장료:성수기 120元,담수기 80元。

개장시간:연중무휴 / 8:00~17:00

여행 소요시간: 반 나절

주소: 甘肃省酒泉市敦煌市城南5公里处

교통  : 하루 월아천(月牙泉)만 방문 할 계획이라면 돈황시내에서 버스 3번을 타고 가는것을 추천하나.
다른 여행지와 함께 갈 예정이라면 택시를 대절하여 이동하는 것을 추천한다.
(기차역에서 출발하는 차를 택시를 대절 1인 60원에 3명이서 돈황 막고굴, 월아천을 보고 숙소를 잡았다.)

여행 TIP : 짐이 많다면 중요한 물품만 챙긱 무거운 짐은 호텔이나 택시 안에두고 여행하면 좋다. 

전화: 0937-8882087


박진심의 중국여행 정복기 朴心的中旅游征服

박진심의 중국여행 정복기 프롤로그, 모든 글 보기(하단 위치)


간쑤·광둥·구이저우·랴오닝·산둥·산시
[山西]·산시[陝西]·쓰촨·안후이·윈난·장시·장쑤·저장·지린·칭하이·푸젠·하이난·허난·허베이·헤이룽장·후난·후베이·타이완 등 23개 성()과 광시장족·네이멍구·닝샤후이족·시짱(티베트)·신장웨이우얼 등 5개 자치구(自治區), 베이징·상하이·충칭·톈진 등 4개 직할시(直轄市), 마카오·홍콩 등 2개 특별행정구(特別行政區)로 이루어져 있다.

중국 청화대학 중어중문과09학번
대표블로그 :
http://zjlibrary.tistory.com/ (도서,여행관련)
중국판 블로그 :
http://blog.sina.com.cn/woxihuanzhongguo (중한문화관련)
카카오톡 : pokerup5
메일 :pokerup5@gmail.com/@126.com/naver.com/daum.net


미딘 2012.11.22 21:19 신고 URL EDIT REPLY
우왕... 저두 사막 가고시퍼요ㅠㅠ
Favicon of http://parkjinsim.com BlogIcon 박진심 | 2012.11.23 00:37 신고 URL EDIT
꼭 같이 가요!
Favicon of http://esajin.kr BlogIcon 서관덕의 시간이 머문 작은공간™ 2012.11.23 10:39 신고 URL EDIT REPLY
와~~우...
정말 멋진 사막의 오아시스 입니다.

꼭 영화속 한장면 처럼 이쁘고, 잘 가꾸어진 모습이 너무 보기 좋습니다.

그리고, 사막의 웅장함은 상상했던것 이상이네요..
Favicon of http://parkjinsim.com BlogIcon 박진심 | 2012.11.23 12:30 신고 URL EDIT
직접 보면 정말 숨막히도록 아릅답죠. 꼭 한번 가시길 추천드립니다!
드러머 박 2012.11.23 15:31 신고 URL EDIT REPLY
직접 가봐야 되는데,,,,사진으로 봐도 이렇게 예쁜데 직접 보면 얼마나 대단할까...
Favicon of http://parkjinsim.com BlogIcon 박진심 | 2012.11.23 19:05 신고 URL EDIT
정말 그래요 직접 가봐야 된다니까요! 사진으로 보는건 아무래도 한계가 있죠!
이정민 2012.11.24 00:22 신고 URL EDIT REPLY
진짜 티비에서나 보던 사막이네요..ㅠ
정말 죽기전에 꼭 한번 가봐야 겠어요 ㅠ
Favicon of http://parkjinsim.com BlogIcon 박진심 | 2012.11.24 20:09 신고 URL EDIT
네 죽기전에 꼭 가봐야 하는 곳에 뽑히기도 한 곳입니다. 실크로드여행 강추 또 강추에요!
J 2012.11.24 18:45 신고 URL EDIT REPLY
사진을 보니까 진짜 가고 싶네요 ㅠㅠ 멀다고 하면 멀 수도 있고 가깝다고 하면 가까울 수도 있는 곳인데 ㅠㅠ 올해는 무리일 것 같고 내년에라도 도전해야겠어요!
Favicon of http://parkjinsim.com BlogIcon 박진심 | 2012.11.24 20:09 신고 URL EDIT
그렇죠? 갈까 말까 생각이 들면 꼭 가세요! ㅎㅎ
Sam 2012.11.25 23:21 신고 URL EDIT REPLY
안녕하세요, 8월달에 산서성 여행땜에 카톡으로 문의드렸던 학생입니다. 기억나실런지,,
아직 카카오 스토리에 친구로 추가가 되어있어, 새로운 글들 많이 올리신거 같아서 들어와서
여행기를 정주행하고 있네요,,
저도 2010년도에 서안에서 부터 서쪽 끝 카슈가르까지 실크로드 여행을 했었는데,
여행중에 기억에 남는 곳중에 하나가 바로 돈황의 명사산 입니다.
저는 명사산을 해질녘에 낙타를 타고 올라갔었는데, 명사산 정상에서 한 지평선에 해와 달이 같이 떠있는 광경에 너무 감동을 받았습니다.ㅎㅎ
그리고 명사산 바로 앞 유스호텔에서 해먹에 누워 바로 눈 앞에서 쏟아지는 별들을 봤었 곳이기도 하죠,
여행의 묘미 중하나가 여행을 하면서, 새로운 사람들을 만나고 새로운 음식들을 먹고 많은 자연경관을 보는 것이라고 생각이 듭니다,,
벌써 2년 전에 갔었던 곳을, 이렇게 블로그에서 새롭게 만나니 예전 생각도 나고 감회가 새롭네요~
저랑 나이는 비슷한 것 같지만, 이렇게 노력하면서 도전하시는 모습보니깐 저도 자극이 되네요~!
앞으로도 좋은 글 부탁드리겠습니다~!!
Favicon of http://parkjinsim.com BlogIcon 박진심 | 2012.11.25 23:31 신고 URL EDIT
와우~! 여행기를 정주행 해주신다니! 저도 드디어 독자가 생긴걸까요? 이렇게 정성있는 댓글을 볼 때마다 너무 기분이 좋습니다! 카톡 아이디가 어떻게 되시죠? ㅎㅎ 명사산 너무 아름다운 곳이지요! 비록 명사산은 아니지만 내몽고 쿠부치 사막에서 현지인들과 백주를 마시고 기분 좋게 어깨동무를하고 모래위에 누워 밤하늘을 구경했던 이리 생각납니다. ㅎㅎ 여행기에도 올려놨었는데,,ㅋㅋ Sam 님도 여행 좋아하신봐요! 기회가 되신다면 함께 여행가는거 어때요? 연락 기다립니다 ~! ^-^
2012.11.28 21:20 URL EDIT REPLY
비밀댓글입니다
Favicon of http://parkjinsim.com BlogIcon 박진심 | 2012.11.28 21:22 신고 URL EDIT
그렇죠? 그림과 같은 곳이랍니다. 꿈에서나 볼 듯한 관경이죠.
요나스 2013.05.19 17:31 신고 URL EDIT REPLY
여기는 책에서 읽어보고 꼭 가고픈 곳이었는데 잘 읽었습니다.
신비로운 사막의 진주라는 장소, 거치른 사막속에 있는 하나의 보석과
같은 곳이지요.
잘 읽었습니다. 언젠가 여행갈때 꼭 참고해서 가야겠습니다.
Favicon of http://parkjinsim.com BlogIcon 박진심 | 2013.05.21 19:16 신고 URL EDIT
절대 놓치지 말아야 할 여행지입니다... 꿈 속에서나 나올 법한 곳이죠..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owered by Daum / Designed by ZJlibrary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