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백의 무덤 어디있는지 아시나요? 안휘성(安徽省) 마안산(马鞍山) 채석기(采石矶)여행. (안휘성 1-1호)
중국정복여행기/강소, 절강, 안휘, 강서, 산동, 상해

 

이태백의 무덤 어디있는지 아시나요? ▲ 마안산(马鞍山) 채석기(采石矶) 풍경구.

이태백의 무덤 어디있는지 아시나요?

안휘성(安徽省) 마안산(马鞍山) 채석기(采石矶)여행. (안휘성 1-1호)

어제 밤 남경시에서 기차를 타고 안휘성(安徽省) 마안산(马鞍山)시에 도착.

12시가 되어서야 적당한 숙박업소를 찾아 지친몸을 쉬게했다.

▲ 마안산(马鞍山) 기차역 옆에 있던 숙박업소.

1인실에 60원짜리 방에 묵었다. 향원빈관(香园宾馆)

여행기를 쓰기 시작하면서 카톡이나 전화로 가장 많은 문의를 받는것중에 하나가 숙박문제인데,

아마도 외국인은 3성급 이상의 숙박업소에 묵어야 한다는 규정이 있어서 그런 것 같다.

3성급 이상의 숙박업소에 들어가려면 아무래도 돈이 많이 들어서 나도 왠만하면 묵지 않는다.

▲ 마안산(马鞍山)의 장거리 버스 터미널

3성급 이하의 숙박업소에 묶는 방법이 아예 없지 않기 때문이다.

가장 좋은 방법은 발품을 많이 팔며 조르는 것이 중요하다.

난 외국인이지만 중국학생증이 있다. 중국에 오래 살았다 등등 많은 이유를 대면 하루 쯤 재워주는 곳이 많기 때문이다.

오늘은 말안산에서 채석기만 보고 선성(宣城)으로 악어를 보러 가기로 했다.

악어를 보려면 1~2시 전엔 선성에 도착해야 하는데, 적당한 기차표나 버스가 없어 하는 수 없이 10시 10분에 출발하는 버스표를 샀다.

현재 시각 7시, 그렇다면 채석기를 3시간 다 보고 와야한다. 정말 빠듯한 시간이다.

▲ 마안산(马鞍山)에서 4번 버스를 타면 기차역, 버스터미널이나 채석기로 도착 할 수 있다.

▲ 마안산(马鞍山)에서 4번 버스 안

▲ 마안산(马鞍山) 채석기 배방(采石矶 牌坊)

열차표를 사고 7시 10분 전에 버스에 탑승. 7시 40분이 좀 넘어서야 채석기 배방(采石矶 牌坊) 앞에 도착 할 수 있었다.

채석기로 향하는 길 목엔 기념품 상점이 아닌 채석기 주변에 살고 있는 사람들을 위한 상가와 시장이 고즈넉한 느낌을 자아낸다.

채석기(采石矶) 입구에 거이 도착했을 때 옆에는 고풍스러워 보이는 PC방도 발견 했다.

채석기(采石矶) 풍경구 주변에는 장강이 흐르고 있어 입구 앞으로 가려면 다리 하나를 건너야 한다.

채석기는 장강의 3개의 연안 중 하나 인데, 남송(南宋)시대에 벌어진 유명한 전쟁 '채석기전(采石之战)'이 일어난 곳이기도 하다.

▲ 마안산(马鞍山) 채석기로 가는 주변의 상가들. 강남식의 흰색 건물들이 아주 예쁘다.

▲ 채석기에 있던 고풍스러워 보이는 PC방.

▲ 색계하(索溪河)를 건너 매표소로 넘어 간다.

▲ 색계하(索溪河)에서 물고기를 낚는 어부의 모습.

▲ 채석기 풍경구의 지도.

채석기 풍경구의 입장권은 성인 80원 학생 50원으로 적당한편이다.

채석기는 마안산(马鞍山)시의 주요한 관광지인만큼 넓기도하고 신경을 많이 쓴 듯 잘 가꿔져 있다.

내가 이곳에 머물 수 있는 시간은 약 1시간 반, 원래 보고 싶었던 이태백의 묘를 보고 취뤄산(翠螺山)에 올라가려면 주마간산을 할 수밖에.

우선 취뤄산 허리에 있는 이태백의 묘를 보기위해 길을 나섰다. 더 많은 것을 보기위해 미련하게 뛰다 싶이 돌아 다녔다.

▲ 채석기 풍경구. 나무 거리 잔디 모든게 잘 정돈되어 있어 보기 좋다.

▲ 채석기 풍경구 주변에 사는 노인들은 아예 년카(年卡)라는 정기 입장권을 구매해서 매일 산책을 한다. 이태백의 묘를 간다고 하니 친절하게 위치를 알려주신다.

▲ 채석기 풍경구 안에는 울창한 대나무 숲이 있어 내가 죽림칠현(竹林七贤)의 하나가 된 기분이다.

▲ 산 정상까지 빠르게 대려다 줄 케이블 카. 그러나 9시에 운행하기에 탈 방법이 없었다.

▲ 취뤄산에 오르는길 길목에는 이백 묘를 지키는 수상(兽像)이 있었다.

채석기는 오래 전 부터 강남의 명승지로 유명했다. 특히 많은 문인명사들이 이곳을 찾았는데, 당나라 시인 이태백(李太白)를 제외하면

그 중 백거이(白居易), 왕안석(王安石), 소동파(苏东坡), 육유(陆游), 문천향(文天祥)등 이 있다.

특히, 이태백은 이곳에 오르는걸 좋아해 채석기를 여러번 유람하고 산 위에 올라 술을 마시며 유명한 시를 여럿 남겼다고 한다.

▲ 이태백의 묘 (李白衣冠冢)

이태백은 어떻게 생을 마감했을까?

이 문제의 답은 의견이 분분하지만, 대게 3가지로 나뉜다. 첫 번째 가설은 술을 너무 마셔 술 때문에 선성(宣城)에서 죽었다는 것이고.

또 하나는 나이가 들어 병사했다는 것. 마지막은 술에 취해 있을 때 달빛이 물에 비친 모습을 보고 달을 잡으려다 죽었다는 것이다.

 확실한 답은 없다. 무엇을 믿던 자유지만, 난 마지막 가설을 믿고 싶다. 이태백의 묘에서 숨을 돌리고 이제 정상으로 올라 간다.

▲ 채석기 취뤄산의 정상으로 오르는 중

채석기 취뤄산의 높이는 그리 높지 않다. 배낭을 매고 뛰어서 금방 올라 갈 높이니까, 북경의 경산(景山)정도 의 낮은 높이인것 같다.

정상에는 태백루(太白楼)라는 건물이 있는데, 18m높이에 웅대하고 탄탄해 보이는 모습이 인상 깊다.

태백루는 이태백을 기념하기위해 건설되었는데, 초기의 건물은 당나라 원화년(806~820년)간에 지어졌으며, 원래 이름은 견선루(谪仙楼)였다.

▲ 이 문에 들어서면 곧 바로 태백루(太白楼)가 있는 산 정상에 도착 할 수 있다.

시간이 흐르고 청나라 용전 8년(1730년)에 다시 지은 건물을 지으면서 이 때 이름을 '태백루(太白楼)'라고 바꿨고,

지금의 건물은 청나라 광서년(1875~1908년)간에 새로 지은 건물이다.

취뤄산(翠螺山)의 정상. 태백루가 있어 장강을 운치있게 조망할 수 있었다.

▲ 태백루(太白楼), 안휘성(安徽省) 마안산(马鞍山)에 있는 태백루는 호남(湖南)의 웨양루(岳阳楼)와 호북(湖北) 무창(武昌)의 황학루(黄雀楼), 강남 남창(南昌)의 등왕각(滕王阁)가 함께 강남의 유명한 삼로일각(三楼一阁)중 하나이다.

▲ 태백루(太白楼)

▲ 취뤄산(翠螺山) 정상에서 바라본 장강의 모습. 고요한 강에 배들이 지나가고 있다.

▲ 취뤄산(翠螺山) 정상에서 바라본 장강의 모습.

▲ 세계에서 가장 크다는 이태백(李白) 기념관(박물관)이다. 생각보다 크진 않았다.

채석기에 도착하자마자 시간을 아끼려 뛰어다닌 탓에 1시간도 지나지 않아 목표한 바를 모두 보고 말았다.

이제 슬슬 산을 내려 올 차례. 시간적 여유가 있어 현지인에게 어디를 가는게 좋겠냐고 물어보니, 이태백 기념관에 가보라고 한다.

기념관(박물관) 안에 들어가보니 이태백의 동상과 함께, 이태백에 관한 역사적 전시자료와 그가 지은 시를 읽을 수 있었다.

▲ 이태백 기념관에 전시되어 있는 이태백의 동상과 채석기의 풍경화

 

▲ 이태백 박물관 옆에 기념관도 함께 있다.

▲ 이태백 기념관

▲ 이태백 기념관의 벽에는 그가 지은 시들이 적혀져 있다. 음~ 한번 아는 것이 있나 읽어볼까?

▲ 이태백 기념관안에 들어가 봤더니, 그의 시를 연구한 오래된 연구서적들과 그의 시를 모은 시집이 있었다.

▲ 이건 근대의 이태백에 관한 서적들~

▲ 이태백 기념관

기념관과 박물관을 돌아보니 9시 10분이 좀 넘었다.

이젠 악어가 기다리는 선성(宣城)으로 갈 차례! 9시 30분에는 버스에 타야 안전하게 선성으로 가는 버스에 탈 수 있다.

채석기의 풍경들을 사진에 담으면서 왔던 길을 돌아서 버스 정류장으로 가기로 했다.

▲ 사진 찍으며 돌아다니는 나를 이상한 눈으로 보시는 할머니! 나와 눈이 마주쳤을 땐 환한 미소를 보여주신다.

▲ 채석기의 거리에는 열대나무도 심어져 있었다. 산책하기 정말 좋은 장소인듯 하다.

▲ 채석기 안으로 차를 타고 들어 올 수도 있다. (풍경구 안에 주차장이 있음.)

▲ 용모습의 강남식(江南式) 담장이 있어 어딘가 하고 구경했더니~

▲ 채석기 소학교(초등학교 小学)였구나!

▲ 9시 25분 버스정류장에 도착

9시 25분 쯤 버스정류장에 도착, 30분 쯤 아슬아슬하게 버스에 탑승했다. 이대로라면 장거리 버스에 늦지 않을 수 있다.

이제 언제 또 마안산(马鞍山)에 와보겠는가? 짧은 시간이었지만 마안산에서 많은 것들을 배우고 간다.

이제는 곧 떠나게 될 마안산, 아쉬움에 버스를 타는동안 창 밖을 유심히 관찰했다.

▲ 마안산(马鞍山) 시내에 있는 태권도장

버스를 타고 중간쯤 이동했을까? 한 빌딩에 태권도장이 있음을 발견했다. 정말 중국에 왠만한 도시면 태권도장 하나쯤은 꼭 있는 것같다.

"이러니까 중국이 올림픽에서 1,2위를 다투는 건가보다." 이런 생각과 함께 태권도가 중국 전역에 전파되고 있음을 확인한다.

10시가 좀 넘어 버스터미널에 도착, 점심대용으로 먹을 '채석차간(采石茶干 : 양념이 된 건두부요리)'이라는 특산품과 음료를 구입했다.

그런데, 왠걸! 알고보니 삥홍차(아이스티)가 원래 먹던 강사부(康师傅)의 것이 아닌 짝퉁 삥홍차가 아닌가!

워낙 비슷한 외형에 때문에 깜빡 속아버렸다.

▲ 짝퉁 삥홍차(冰红茶 아이스티)

▲ 채석차간(采石茶干 : 양념이 된 건두부요리) 매운맛, 닭, 소고기맛 등이 있다. 한 팩에 4원.

버스를 기다리며  '채석차간(采石茶干)'도 맛 본다. 간장에 조린 짭쪼름한 건두부 맛이다.

안휘성(安徽省)은 두부의 고향이란 말이 있는데, 안휘에는 이 처럼 두부로 만든 요리가 많이 있다고 한다.

그 중에서 가장 유명한 요리가 바로 이 마안산(马鞍山)의 대표음식 채석차간이 되겠다.

이 음식은 영양이 풍부해서 여행을 다닐 때 먹기 좋다고 한다. 술이나 차를 마실 때 같이 먹으면 좋은 음식이기도 하다. 


이제 수천마리의 희기 동물 양자 악어(扬子鳄鱼)를 보러 세계의 유일한 양자악어 보호구역으로 떠납니다.

악어에게 직접 먹이를 주는 경험을 할 수 있는 곳이지요! 

무시무시한 악어의 이빨을 보시려면 프롤로그나 카테고리를 통해 (안휘성 1-2호) 포스팅을 읽어주세요! 


박진심의 중국여행 정복기 朴心的中旅游征服

박진심의 중국여행 정복기 프롤로그, 모든 글 보기(하단 위치)


간쑤·광둥·구이저우·랴오닝·산둥·산시
[山西]·산시[陝西]·쓰촨·안후이·윈난·장시·장쑤·저장·지린·칭하이·푸젠·하이난·허난·허베이·헤이룽장·후난·후베이·타이완 등 23개 성()과 광시장족·네이멍구·닝샤후이족·시짱(티베트)·신장웨이우얼 등 5개 자치구(自治區), 베이징·상하이·충칭·톈진 등 4개 직할시(直轄市), 마카오·홍콩 등 2개 특별행정구(特別行政區)로 이루어져 있다.

중국 청화대학 중어중문과09학번
대표블로그 :
http://zjlibrary.tistory.com/ (도서,여행관련)
중국판 블로그 :
http://blog.sina.com.cn/woxihuanzhongguo (중한문화관련)
카카오톡 : pokerup5
메일 :pokerup5@gmail.com/@126.com/naver.com/daum.net


drummer 박 2012.09.08 17:25 신고 URL EDIT REPLY
여행기 잘 봤어요.
서희랑 카톡으로 연락 했어요.
방에서 카톡 된되요.
Favicon of http://parkjinsim.com BlogIcon 박진심 | 2012.09.08 17:37 신고 URL EDIT
알겠습니다! ㅎㅎ
Favicon of http://totalmusic.tistory.com BlogIcon 토탈뮤직 2012.09.10 11:15 신고 URL EDIT REPLY
1인실에 60원...환율으 생각 안 하고 그냥 읽으니까 참 재밌네요 ㅎㅎ
3성급 이상 숙박업소에 묵어야 된다는 규정도 있나요??
Favicon of http://parkjinsim.com BlogIcon 박진심 | 2012.09.10 17:58 신고 URL EDIT
60원이면 한국돈으로 1만 9백 원 정도 되요! ㅎㅎㅎ
중국에는 외국인은 3성급이상 숙박업소에 묵어야하는 규정이 있어요.
3성급이상이면 보통 가격이 하룻밤에 200~300원 정도 하니... 큰 부담이죠.
Favicon of http://totalmusic.tistory.com BlogIcon 토탈뮤직 | 2012.09.10 23:04 신고 URL EDIT
으어...60원의 무게감이 갑자기..엄청나게 느껴지네요..
아니 3성급 이상 업소에 묵어야 된다니..지원금이 나오는 것도 아니고 너무 부당한 규정이네요 ㅠㅠ 이런.. 외국인들의 반발은 없는건가요?
Favicon of http://parkjinsim.com BlogIcon 박진심 | 2012.09.10 23:32 신고 URL EDIT
외국인들은 저처럼 편법으로 이용을 하기도 하지만, 유스호스텔을 이용하기도 하더군요. 아무래도 안전보호 차원에서 시행하는 법안이다보니 큰 반발은 없는 것 같습니다.
Favicon of http://totalmusic.tistory.com BlogIcon 토탈뮤직 | 2012.09.11 10:27 신고 URL EDIT
음..그렇군요 ㅠ 안전보호 차원이라..금액적인 지원도 있으면 좋을텐데..아쉽네요
Favicon of http://parkjinsim.com BlogIcon 박진심 | 2012.09.11 20:57 신고 URL EDIT
어쩔 수 없지요. 그래도 중국은 적은돈으로 여행하기에 좋은 나라임엔 틀림 없는것 같습니다. 잘만 알고 쓰면 적은돈으로도 여러 좋은 곳을 다닐 수 있거든요!
Favicon of http://wungcity.blog.me/ BlogIcon 훈남도시 2012.09.10 20:20 신고 URL EDIT REPLY
ㅋㅋㅋ
짝퉁 삥홍차...
전 여행다닐때 숙박비 때문에 유스호스텔을 이용합니다.
유스호스텔 회원권 만들면 할인도 받을 수 있구요.
가격도 저렴하고...
다만 4~6인실이라서 불편할 수도 있지만, 반대로 함께 여행할 친구를 만들수도 있죠.
Favicon of http://parkjinsim.com BlogIcon 박진심 | 2012.09.10 20:31 신고 URL EDIT
전 유스호스텔이 없는 여행지에 많이 다닌 편이라 ㅜ.ㅜ

앞으로 찾아봐서 들려봐야겠어요 가격은 어느정도되지요?
비오는섬 2012.11.23 19:47 신고 URL EDIT REPLY
대단하시네요...
그 넓은 중국땅을 여행하시면서 이렇게 블로그로 정보도 공유하시고...
중국은 여행하기에 교통이 많이 불편하지 않나요?
또 타지사람들에게는 상당히 배타적이라 들었습니다. 요금도 더 비싸게 받는다고 알고 있고요.
언젠가 한번 가보고 싶기는 한데 여러가지로 엄두가 나지 않네요.
덕분에 눈으로나마 여행 잘 했습니다 ^^~
Favicon of http://parkjinsim.com BlogIcon 박진심 | 2012.11.23 20:59 신고 URL EDIT
아무래도 10년 가까이 되는 유학생활이 많이 도움이 되었는지 한국인처럼이 아닌 중국인처럼 다니고 있답니다. ㅎㅎ 가끔 한국인인거 들켯을 때도 물가라던지 다 파악한 후라서 괞찬기도 하구요. ㅎㅎ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owered by Daum / Designed by ZJlibrary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