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 티벳 매리설산 속 오지마을 상위뻥(上雨崩)과 얼음호수
중국정복여행기/사천, 중경, 귀주, 운남 서장

 

동 티벳 매리설산 속 오지마을 상위뻥(上雨崩)과 얼음호수▲ 상위뻥의 얼음호수

티벳 매리설산 오지마을 상위뻥(上雨崩) 얼음호수

 

매리설산 오지마을 위뻥(雨崩) 들어보셨는가? 운남과 티베트 사이에는 매리설산(梅里雪山)이란 곳이 있다. 설산은 티베트인에게 일생에 한번은 반드시 다녀가야 성지의 으뜸으로 간주되고 있는데, 그 아래 세상과는 담을 쌓고 그들만의 삶을 살고 있는 사람들이 모여사는 곳이 있으니, 그곳이 바로 위뻥이란 마을이다. 티베트 종교 성지 아래 있는 신비로운 마을이랄까?  

 

위뻥은 최근 중국인 여행자들의 소문을 타고 중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오지마을이라 불리고 있다. 그러나 오지마을에 들어가는 길은 험난하니, 샹그릴라(香格里拉)에서 위뻥 마을까지 9시간의 차를 타고 도시 더친()에서 가까운 서당(西)으로 이동, 다시 그곳에서 도보로 최소 3시간은 넘게 산길을 걸어야 도착 있었다.


동 티벳 매리선산 속 오지마을 상위뻥(上雨崩)과 얼음호수▲ 위뻥에는 YHA 유스호스텔도 있다.

 

위뻥 여행정보

 

(마을 소개)

위뻥은 ()위뻥()위뻥으로 나뉘어져 있다. 두 마을간의 거리는 눈으론 아주 가까워 보이지만 약 20분정도 걸린다. 최근 관광객들이 마을에 유입되었고 대부분의 현지인들은 집을 숙박업소로 개조하여 방문자들에게 제공하고 있었다. 하지만 이곳은 여행자들이 있다는 점 외엔 여전히 오지로 남아있다. 마을에선 오직 중국이동(国移动) 통신밖에 전화가 되지 않고, 인터넷이 되지 않는다. 정전도 가끔 되는 편이다.


▲ 유스호스텔에서 매리 설산을 구경하다보면 하루종일 머물러 있어도 지겹지 않다.

 

(숙소 정보)

하루 침대 한 칸 빌려 숙박하는 가격은 평균 30위안, 식사도 현지인의 집에서 해결 할 수 있는데 가장 저렴한 계란 볶음밥의 가격은 15위안이다. 위뻥마을에 최소 2~3일 이상 머물기를 추천한다. (하루는 상위뻥에서 왕복 8시간 거리에 위치한 빙후(冰湖 얼음호수)를 구경 하면 되고, 하루는 하위뻥에서 왕복 4시간 거리에 위치한 션푸(神瀑 신의 폭포)를 구경하면 되겠다. )

 

위뻥에는 YHA청년 유스호스텔도 생겼다. 가격은 다른 숙소와 크게 다르지 않았다. () 위뻥에 있으며 그나마 이곳 숙소들 중에서 깨끗하고 편의시설도 갖추고 있어 추천하는 편이다. 입구에는 원숭이 한 마리도 기르고 있었는데 이젠 이 유스호스텔의 명물이 되어버렸단다.

 


▲ 전망이 좋던 유스호스텔 내부

 

(유스호스텔 정보)

庆雨崩梅朵国际青年旅舍

MeDo International Youth Hostel 

유스호스텔 링크 : http://www.yhachina.com/ls.php?hostID=1&id=314

주소 : 云南省迪庆州德钦县云岭乡雨崩上村 

전화번호 : 13543290237(圳号)/13988794848(雨崩)

 


▲ 위뻥의 아침은 항상 죽과, 바바(粑粑 운남 떡), 계란, 그리고 중국 대표 짠지 짜차이(榨菜)이다.


▲ 고산지대에 있는 위뻥의 날씨는 예측 할 수 없다. 이따금 흐렸다가도


▲ 언제 그랬었냐는듯이 날씨가 맑아진다.

 

()위뻥 필수 여행지 빙후(冰湖 얼음호수) 찾아가기!

 

위뻥은 원시적인 장소다. 중국의 다른 여행지들은 한번 입 소문을 타면 순식간에 개발되어 본래의 모습이 어느 정도 파괴되기 쉬운데, 매리설산 속 위뻥마을은 앞으로도 크게 개발될 가능성은 희박해 보인다. 찾아가기도 힘든 이곳을 개발하려면 천문학적인 돈이 필요할 텐데 운남 변두리의 지방정부는 그럴 돈이 없을 테니까 말이다.

 

위뻥에서 만난 매리설산 속 대자연은 묵묵히 사람들은 압도시켰다. 특히 상()위뻥 마을에서 찾아갈 수 있는 빙후(冰湖)라는 곳에 가려면 걸어서 약 3시간, 현지인들이 이끄는 말과 나귀의 잡종인 말나귀를 타면 약 2시간 정도 걸리는 꽤나 먼 곳에 있다. 그도 그럴 것이 시작부터 해발 3700m나 되는 베이스 켐프(大本营)까지 산을 넘어 10km를 가야하고 또다시 빙후(冰湖 얼음호수)를 찾아 2km를 더 산을 올라야 하기 때문이다. 체력이 약하다면 왕복 8시간은 넉넉잡고 다녀와야 한다.

 


▲ 상(上)위뻥의 풍경


▲ 위뻥에 관광객들이 유입되면서 현지인들의 생활이 좋아졌다. 이전에는 전기, 전화가 들어오지도 않았는데, 이제는 비교적 안정적으로 전기가 공급되고 있다.


▲ 하(下)위뻥, 상(上)위뻥보다는 적은 사람들이 살고 있다.


▲ 쉴만한 푸른 초장


▲ 아기돼지 삼형제?


▲ 고즈넉한 풍경에 반해 자연스레 발걸음을 멈췄다.

 

구채구(九寨沟) 뺨치던 빙후(冰湖 얼음호수)의 풍경

 

빙후(冰湖)까지는 혼자가 아닌 함께 가는 것이 좋다. 길은 오로지 하나여서 길을 잃을 염려는 없지만 전 구간이 비포장도로인데다 설산에서 불어오는 눈이 수시로 내려 길이 미끄럽기 때문이다. 설상가상으로 만일 사고가 나도 전화기가 터지지 않아 조난당하기 쉽다. 게다가 여럿이 함께 가면 사진촬영부탁도 할 수 있으니 일석이조가 아니겠는가? 아침이면 수시로 위뻥 마을에서 빙후로 가려는 사람들이 많이 있으니 그저 함께 가기만 하면 된다.

 

산을 넘고, 물은 건너, 꽃과 나무를 구경하며 매리설산의 원시삼림(原始森林)을 구경하다 보니 커다란 들판이 나온다. 거기엔 베이스 캠프가 하나 있었는데 주변엔 온통 설산이 둘러싸고 있었다. 잠시 쉬다가 계속해서 정면으로 걸어갔다. 이전보다는 조금 작은 산을 다시금 넘으니 눈 앞에 펼쳐진 광경은 정말 말로는 표현하기 어렵다. 신화 속에서나 나올법한 풍경이랄까? 소설 『나니아 연대기』 속의 얼음왕국으로 들어온 기분이다. 매리설산이 이렇게 아름다운 얼음호수를 품고있었을 줄이야. 물은 또 어찌나 맑던지, 구채구(九寨) 정상에서 봤던 장해(长海)의 축소판을 보고 있는듯한 기분이다.

 


▲ 말과 나귀의 피가흐르는 '말나귀'는 차가 들어올 수 없는 오지 마을 위뻥의 유일한 교통수단이다.


▲ 이 말을 타고 얼음호수까지 갈 수 있다. 몸 무게, 이동거리에 따라 가격이 다르기 때문에 적당히 흥정하는게 좋다. 최대 200위안은 넘지 않을 것이다.


▲ 잠시 비가 내려 쉬어가던 곳


▲ 야생 꽃이 어찌나 아름답게 피었던지, 이름이 뭘까?


▲ 조심 조심, 꽃을 밟지 말아야지


▲ 매리설산 속 원시삼림에 들어오면 시간이 멈춰있다는 듯한 느낌이 든다.



동 티벳 매리선산 속 오지마을 상위뻥(上雨崩)과 얼음호수▲ 오랜시간 굳건히 버티고 있는 거대한 나무를 보고 있다보니 끈기 없는 내 모습이 부끄러워 졌다.


▲ 산 위에서 눈이 녹아 만들어진 빙천(冰川)을 넘는다.


▲ 이렇게 탑을 쌓고 소원을 빌어보는 것은 어떨까?



▲ 드디어 도착한 베이스켐프(大本营) 그러나 아직 조금 더 가야한다. 그 전에 잠시 쉬자.


▲ 히히힝! 말의 힘과 나귀의 끈기가 있는 '말나귀'



▲ '산사태 현상이 있다면 출입을 금한다'라는 뜻의 경고 표시. 암벽등산도 금하고 있다.


▲ 줄을 지어 다시 설산 속으로!


▲ 또 다시 다리도 건너고~!


동 티벳 매리선산 속 오지마을 상위뻥(上雨崩)과 얼음호수


▲ 산을 올라야 했다. 멀긴 멀다.

이하 빙후(冰湖 얼음호수)의 풍경


▲ 약 3시간의 도보여행, 드디어 얼음호수 앞에 도착했다.


▲ 빙후(冰湖 얼음호수)가 얼마나 거대하던지, 그 많던 사람들이 개미보다도 작아보인다.


▲ 파노라마




동 티벳 매리선산 속 오지마을 상위뻥(上雨崩)과 얼음호수


▲ 얼음호수 뒤쪽으로 가보니 구채구 정상에 위치한 장해(长海)의 풍경이 생각났다.


▲ 얼마나 물이 맑던지, 황룡구(黄龙沟)의 물과 견줄만 하다.



▲ 너도 나도 얼음호수 앞에서 기념사진 찍기에 바쁘다.


▲ 사람의 손이 타지 않는 자연 그대로의 모습이랄까?


▲ 얼음호수를 둘러싼 매리설산

 

누가 중국에선 고사리를 즐겨 먹지않는다고 했던가?

 

중국인은 하늘을 나는 것 중에선 비행기를 땅에 네발 달린 것 중에선 책상을 빼고 뭐든지 먹는다라는 우수개소리가 있다. 이 말은 중국인이 가리는 음식이 없고 뭐든지 먹는다라는 과장된 뜻이다. 그러나 실제로 중국에 가보면 한국에서 즐겨 먹는 음식이 중국에 보기 힘든 경우가 있으니 첫째는 깻잎이요, 둘째는 고사리다.

 

대다수의 한국인이 고수(샹차이)란 향식료를 싫어하듯 많은 중국인들이 꺳잎의 향에 어색해 하는 것을 많이 봤다. 시골에 가보면 야생 고사리를 종종 만나는데 현지인들은 고사리로 음식을 해먹지 않는다고 했다. 그러나 위뻥에선 고사리를 즐겨 먹나 보다.

 

고사리는 중국어로 본래 쥬에차이(蕨菜)라고 발음하는데, 위뻥의 현지인들은 그냥 야생 채소라는 뜻으로 예차이(野菜)라고 부른다. 빙후(冰湖)를 구경하고 유스호스텔에 도착, 다른 여행자들이 다들 신기한 듯이 고사리로 만든 음식을 주문하고 있어 나도 함께 먹어보았다. 예상외로 한국에서 먹던 맛과는 오묘하게 달라 놀랐지만 정말 맛있게 먹었던 음식이다. 어쩜 오랜 시간의 도보여행으로 허기진 배 때문에 그렇게 느낀 걸 수도 있다.

 


동 티벳 매리선산 속 오지마을 상위뻥(上雨崩)과 얼음호수▲ 고사리로 만든 운남요리, 예상외로 한국에서 먹던 맛과는 오묘하게 달라 놀랐지만 정말 맛있게 먹었던 음식이다.

 


박진심의 중국여행 정복기 朴心的中旅游征服

박진심의 중국여행 정복기 프롤로그, 모든 글 보기(하단 위치)


간쑤·광둥·구이저우·랴오닝·산둥·산시
[山西]·산시[陝西]·쓰촨·안후이·윈난·장시·장쑤·저장·지린·칭하이·푸젠·하이난·허난·허베이·헤이룽장·후난·후베이·타이완 등 23개 성()과 광시장족·네이멍구·닝샤후이족·시짱(티베트)·신장웨이우얼 등 5개 자치구(自治區), 베이징·상하이·충칭·톈진 등 4개 직할시(直轄市), 마카오·홍콩 등 2개 특별행정구(特別行政區)로 이루어져 있다.

중국 청화대학 중어중문과09학번
대표블로그 :
http://zjlibrary.tistory.com/ (도서,여행관련)
중국판 블로그 :
http://blog.sina.com.cn/woxihuanzhongguo (중한문화관련)
카카오톡 : pokerup5
메일 :pokerup5@gmail.com/@126.com/naver.com/daum.net


Favicon of http://bonobo007.tistory.com BlogIcon amuse 2013.06.20 00:16 신고 URL EDIT REPLY
와~~~ 정말 경이로운 자연 경관입니다 !!! ^^
Favicon of http://parkjinsim.com BlogIcon 박진심 | 2013.06.21 15:30 신고 URL EDIT
정말 신비로운 광경이죠, 중국 오지마을에 푹 빠지면 해어나오기 힘들어요,,ㅎㅎ
미진 2013.06.24 16:05 신고 URL EDIT REPLY
위에 사진... 정말 아무것도 안하고 하루종일 저 설산만 보고있어도 안지루할거같음. 얼음호수도 너무 멋있고 파란 고사리도 인상적이고ㅎㅎ 나도 가고싶당ㅠㅠㅠㅠㅠㅠㅠ
Favicon of http://parkjinsim.com BlogIcon 박진심 | 2013.06.24 16:59 신고 URL EDIT
꼭 같이 가길! 여유롭게 삶을 즐기길!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owered by Daum / Designed by ZJlibrary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