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eason1 : 대딩/일상다반사

마셰프코리아 오보아는 악녀다? 무엇이 정답일까?

 

 

 마셰프코리아 오보아는 악녀다? 무엇이 정답일까?

 

마스터 셰프 코리아 10화를 보고 많은 네티즌은 결과에 대하여 비판하고 있다.

탈락 미션의 과제는 티본 스테이크를 모두 웰던으로 굽는것이었고

4명의 참가자 중 다른 도전자와 다르게 오보아는 고기속을 봐가면서 굽는 편법(?)을 사용했다.

도전자로서 과제에만 충실한것도 중요하지만

어쩌면 요리사로서 제대로된 요리를 하는 자존심을 지키는것이 중요하다.

결국 오보아 도전자는 합격을했고

나머지 자존심을 지킨 2명의 도전자들이 탈락을 했다.

그래서인가? 이런 내용을 본 네티즌들은 대체로 이런 비판을 하고있다.

혹 다른 트윗이나 SNS에선 오보아도전자에 대하녀 마녀사냥하듯 욕을하는모습이 많이 보인다.

그러나 잘못이 정말 오보아 도전자에게 있을까?

 

우선 미션의 가장 중요한 포인트는 굽기였다.

처음부터 육즙을 이야기하지 않았으니 심사위원들은 육즙을 문제삼아 오보아도전자를 탈락시킬 수 없을 따름이다.

요리를 누구에게 대접하라고 한것도 아니었고 맛으로 판단하는것도 아니었으니

서바이벌 프로그램에서 살아남기위한 방법이라고 생각한다.

다른 사람들의 의견은 이러하다.

개인적으로 티비를 볼 때 오보아도전자를 응원한건 아니지만 감정에 치중하지 않고 냉정하게 볼 때

나는 이런 의견이 더 올바르지 않은가 싶다.

 

사실 마스터 셰프 코리아의 탈락미션 평가기준이 아쉬웠던 점은 사실이다.

아무리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라지만 요리사를 선발하는 프로그램인데 맛이아닌 오로지 굽기로만 탈락자를 선발했다는것은 참 이상하다.

만약 오보아가 끝가지 살아남아 마스터셰프가 된다고 한다면 이번 탈락자미션에서 받은 이미지손상은 참으로 클것이다.

도대체 심사위원은 왜 맛을 보지 않았던 것일까?

편집이 되어 그럴 수도있겟지만 이런 문제에 대하여 한마디의 지적이 없이 넘어간것은

이 프로그램이 도대체 최고의 요리사를 뽑겟다는 프로그램이 맞는지에 대해 의문이 가게 했다.

 

 

요리를 먹는 이유는 보기가 좋아서일 수도 있겠지만

맛과 영양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가장 중요하고 기본적인것을 보여주는 마스터 셰프 코리아가되길 기대한다.

 

여러분은 어떻게 하시나요?

안녕하세요! 모든일에 항상 진심인 박선호라고 합니다.
중국 청화대학 중어중문과전공

대표블로그 : http://zjlibrary.tistory.com/ (도서,여행관련)
중국판 블로그 : http://blog.sina.com.cn/woxihuanzhongguo (중한문화관련)
카카오톡 : pokerup5
메일 :pokerup5@gmail.com/@126.com/naver.com/daum.net


 

 

  • 익명 2012.06.30 17:26

    비밀댓글입니다

  • ribe23 2012.07.09 06:25

    오보아는 잘떨어졌다고 생각해요

    요리사로서.. 아무리 미션이지만 기본 자세가 안되있는데

    그런사람이 게속 간다면 그것도 낭비 인거같네요.. 본인한테도 그렇고

    • Favicon of https://zjlibrary.tistory.com BlogIcon 박진심 2012.07.09 09:50 신고

      네 어차피 끝까지 남을것같지 않았어요..

      아무리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라고 해도 이기적인 모습이 많이 비췄는데 편집때문인지는 몰라도 시청자들이 보기엔 좀 아쉬운점이 많았죠...

  • Say 2012.07.09 09:36

    음.. 방송에서 편집되었을지도 모르지만, 합격은 시키더라도 심사위원의 한마디 멘트는 있을 줄 알았어요.

    개인적으로는, 결과를 놓고 보았을 때 문제는 없었고 현명하다면 현명했지만
    둘 다 완벽한 미디엄은 아니었기에 그 과정에 대한 평가도 같이 했어도 좋지 않았을까...
    하지만 오보아씨 합격이 문제라고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다만... 나중에 두 분이 레스토랑을 차렸을 때,
    박성호씨는 FM대로 요리를 만들어 줄 것 같지만, 오보아씨는 만약 무언가 환경이 잘 맞지 않는다면 편법을 써서 요리를 만들어 줄 것 같은 그 느낌...?
    갑자기 국내 식자재 값이 오르면 그걸 빼거나 중국산으로 대체하거나 뭐 이런 식의..
    소비자들은 모르게 살짝 변형할 것 같은... 그런 느낌이.. 들더라구요.
    뭐랄까.. 신뢰가 빠져버린 듯한....?

    그래서.. 지난 합격에는 문제가 없었다고 생각하지만
    두 분이 레스토랑을 차렸다라고 하면 박성호씨 음식이 더 믿음직스러워서 더 먹어보고 싶네요...
    박성호씨는 그 중에서도 유난히 FM대로 가려고 했던 면이 커서 더더욱요... @ @;;

    뭐 그렇다고 오보아씨가 그렇게 심하게 비난받을만한 일을 했다고 생각하진 않습니다..

  • Favicon of https://zjlibrary.tistory.com BlogIcon 박진심 2012.07.09 09:52 신고

    넵 저도 비난받을만한 일을 했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단지 시청자들이 보기에 아쉬울뿐이죠...

    아마 방송사측에서도 일부로 이런 이슈를 만들어내기 위해서 편집을 그렇게 한것같기도 하구요...

    그래서 논란이 있었던것 같아요. 다행히 오보아씨 마녀사냥이 그렇게 큰 이슈가 되지 않고 문제가 프로그렘 자체에 있다는 것을 아는 네티즌들이 많은것 같아요 ㅎㅎㅎ

  • 김근우 2012.07.11 02:20

    오보아 근데 어의 없는게 자기가 잘못한거 남한테 뒤집어 씌움.

    달라스하고 브레이징 글레이징 언쟁할때. 자기가 브레이징이라 말하고 달라스가 글레이징이라고 말했는데 자기가 글레이징 말한것처럼함. 그다음 에 달라스 한테 짜증내고, 인터뷰에서 달라스 가 잘못한것처럼 말함

  • ㅇㄹ 2014.03.29 15:35

    보고 구우면 안된다고 규칙에 명시하지 않아서 애매하긴 했지만
    근데..;;셰프로서 기본인 '굽기'를 보겠다는 그 말 자체가
    당연히 보고 굽는게 아니라 능력, 감 이런걸 보겠다는 거였기 때문에
    오보아는 솔직히 욕 먹을 만 했다고 봄.
    다른 서바이벌이라면 모르겠는데
    최고의 셰프를 뽑는 서바이벌에서 셰프로서의 기본을 버렸으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