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쪽에 북경이 있다면, 남쪽엔 남경이 있다. 남경여행 시작은 총독부에서 시작하라! (강소성 2-1호)
중국정복여행기/강소, 절강, 안휘, 강서, 산동, 상해

남경시 총독부▲ 남경시 총독부 정문

북쪽에 북경이 있다면, 남쪽엔 남경이 있다.

남경여행 시작은 총독부에서 시작하라! (강소성 2-1호)

1. 북경에서 남경으로.

▲ 북경서역(北京西站) 주로 신식 고속열차가 오고 가는 곳이다.▲ 북경서역(北京西站) 주로 신식 고속열차가 오고 가는 곳이다.

내가 살고 있는 북경.

하북, 하남, 태산 여행이 끝난지 6일 후 여독이 풀리자 마자 남경으로 여행을 떠났다.

4학년 1학기가 시작되기 전 최대한 여행을 다녀오기 위해서다.

이번 목표는 강소성의 소재지인 남경(南京)여행 그리고 안휘성(安徽省)의 도시 3개 방문하기.

여행시간은 최소 4~5일 여행자금은 1600원 이하로 잡았다. 

버거킹▲ 북경서역(北京西站)에 버거킹이 있다. 서역에 가는 날이면 꼭 버거킹을 먹는 박진심.

북경서역에서 남경역까지 동처(动车 빠른 기차) 잉쭤(硬坐 앉아가는 좌석)표를 240원에 샀다.

9시가 넘어 출발하는 밤기차를 타고 하루를 기차에서 보내면 아침이 되어 남역에 도착할 수 있다.

▲ 남경역에 도착하기 전 아침 기차가 장강을 건너는 것은 곧 남경에 도착했음을 상징한다.

아침이 되어 남경에 도착.

장강은 기차가 이미 남경에 도착했음을 상징한다.

이제 조금만 더 가면 남경역에 도착할 수 있을 것이다.

남경 아파트▲ 북쪽의 건물과는 사뭇다른 건물의 생김새.

장강을 건너 남경의 번화가에 점차 가까워진다.

9시 21분에 출발한 기차는 정확한 예정시각인 6시 33분에 (소요시간 9시 12분) 남경역에 도착할 수 있었다.

사람들이 걷는다. 나도 걷는다. 처음 내려보는 남경역.

크고 생소한 역에 도착했을 땐 아무 생각없이 대세를 따라 다니면 밖으로 나갈 수 있다.

▲ 남경시 중심에 있는 남경역. 남경에는 총 2개의 기차역이 있다.

남경 중심에 있는 남경역 앞에 도착했다.

이제 본격적인 여행이 시작된다. 하루종일 내가 어떤 것들을 보게 될까?

남경은 7대 고도(古都)중 하나로 뽑히는 역사깊은 곳이다. 

현무호(玄武湖) ▲ 남경역 바로앞에 있는 현무호(玄武湖) 현지인들에게 좋은 휴식처이긴하나 여행지로서는 추천하지 않는다.

중국의 대도시에 경(京)자가 들어가는 도시는 북경을 제외하면 남경 뿐이다.

북경(北京)이 연(燕), 금(金), 원(元) 명(明), 청(清)나라를 비롯한 중화 인민 공화국(中华人民共和国)의 수도라면 (총 6개)

 남경(南京) 역시 동오(東吳), 동진(東晋), 남북조시대 송(宋), 제(齊), 양(梁), 진(陳)나라의 수도였다. (역시 총 6개)

지금의 남경은 중국 화동(华东)지방에서 상해를 제외한 가장 큰 도시라는 것을 생각하면,

 남경이 옛날부터 지금까지 얼마나 중요한 도시인지를 알 수 있다.

남경의 역사가 오래된 만큼 중요한 문화제도 많이 존재한다. 그렇다면 남경여행은 도대체 어디서부터 시작 해야하는 걸까?

나는 남경여행의 시작으로 남경시 총독부를 선택했다.

(남경은 지하철이나 버스 등 교통이 좋기 때문에 여행지에 쉽게 찾아 갈 수 있습니다.)

1. 북경 천안문의 마오쩌뚱(毛泽东), 남경 총독부의 쑨원(孙文) 

▲ 남경시 총독부 정문▲ 남경시 총독부 정문

남경여행 왜 하필이면 총독부에서 시작했을까?

그 이유는 바로 북경에 천안문(天安门)이 있다면, 남경에는 총독부가 있기 때문이다.

천안문하면 가장 먼저 어느 사람이 떠오르는가?

중국에 대해 조금이라도 알고 있다면 아마도 마오쩌뚱(毛泽东)을 떠올리지 않을까?

그렇담 혹시 남경의 총독부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사람은 누구일까?

바로 손중산(孙中山)이다.

[손중산에 대해 설명한 적이 있기에 자세한 설명은 생략합니다. 손중산 그는 누구인가? 그의 생가를 방문하다! (상해 5호)]

▲ 남경시 총독부 매표소▲ 남경시 총독부 매표소

총독부는 본래 청나라 정부에 속한 건물이었다.

그러나 1929년 손중산이 국민정부를 세우고 건물의 대문과 내부를 서양식으로 개조하여 국민정부의 총독부로 사용했다.

위에 보이는 모습이 바로 1929년 개조 후의 모습이다. 총독부에 입장하기 위해서 가장 먼저 해야하는 일은 당연히 입장권을 구매하는 것.

입구를 바라본 쪽에서 왼쪽으로 조금만 가면 매표소를 발견 할 수 있다. 입장료는 단 돈 40원 꽤 싼 편이다. (학생 20원)

▲ 남경시 총독부 여행지도▲ 남경시 총독부 여행지도

남경시 총독부를 다니는 방법?

총독부 내부의 모습은 예전 국민정부가 쓰던 건물 그대로 잘 보존되어 있다.

빨간배경의 부분이 바로 제일 유명하고 중요한 부분이다.

파란색 부분엔 작은정원과 태평천국운동에 관한 박물관(전시관) 등이 있고,

 초록색 배경엔 예전 청나라시대에 지어진 정원과 손중산 박물관(전시관)이 있다.

대충 보고 나오고 싶다면 빨간 부분을 위주로 구경하면되고,

시간이 좀 더 있다면 초록부분을, 좀 더 자세히 보고 싶다면 파란 부분까지 보면 된다.

▲ 남경시 총독부에 입장▲ 남경시 총독부의 대당(大堂)

지도를 훑어보고 총독부에 입장하자마자 대강당(大堂)이 보인다.

이곳은 청나라 때 지어진 건물인데 국민정부에서 그대로 사용했다.

1921년 1월 1일 손중산의 중화민국 임시 대통령 직임 행사가 열린 유명한 곳이다.

1927년에는 국민정부가 남경을 수도로 정한 후 국민정부의 대강당(大堂)으로 사용했다.

▲ 손문이 쓴 글씨 ▲ 손문이 쓴 글씨 "천하위공"

"天下为公"

"온 세상은 일반 국민이 공유하는 것이다."

대강당에 걸린 이 편액은 1929년 국민정부가 총독부를 개조할 때 손중산이 직접 써 걸어둔 것이다.

▲ 대강당에 걸려있는 그림

지금 대강당에는 여러 그림들이 걸려있다.

한 번 누군지 맞춰 볼까?

먼저 위에 있는 그림은 손중산(왼쪽)과 많은 중국인에게 사랑받는 공산당 국무원총리 주은래(周恩来)의 그림이다.

▲ 대강당에 걸려있는 그림

그렇다면 이건?

힌트는 바로 그림 안에 있는 국기이다.

"天王"이라고 씌여있지 않은가? 천왕은 바로 중국에서 일어난 태평천국운동의 지도자를 의미한다.

저기 손을 드고 있는자가 바로 홍수전(洪秀全)이다.

중국어 발음으론 홍시우쵠ㅋㅋㅋ 왠지 홍석천이 생각났다.

▲ 태평천국의 궁전

지도 파란배경이 있는 곳에 태평천국운동에 관한 진열관이 있는데 한 번 가보았다.

비록 태평천국운동은 실패했지만, 제국주의에서 백성을 구하려는 의미있는 시도였기에 총독부에 진열되어 있는 것 같다.

다시 그림으로 되돌아 오자.

이 그림은 어떤 그림일까? 바로 1949년 중국 공산당이 국민당을 몰아낸 장면을 그린 것이다.

그렇다. 1949년 전에는 중국에 공산당과 국민당이 대립 중에 있었다.

대강 보면 마오쩌뚱과 장개석의 싸움인데, 중국공산당이 총독부를 차지하면서 국민당은 대만으로 후퇴했다.

그럼에도 어떻게 국민당의 창시자인 손문이 공산국가에서 찬양받으며 국부(国父)라는 칭호까지 받게 되었을까?

간단히 예기하자면 손문은 당을 위해서 싸운 사람이 아니라 진정 나라와 백성을 위해 가장먼저 싸운 사람이기 때문이다.

마오쩌뚱이나 장개석 이 전에 말이다.

 

▲ 총독부에 있는 작은 정원

▲ 청나라 관리가 입던 관복

이곳에 총독부가 세워직 전 청나라의 정부기관이었던 이 곳엔 청나라 관리들에 관한 박물관도 있다. 

▲ 청나라 관리가 신던 신발

신발을 확대해 보았더니 이건 완전 하이힐이 따로 없다.ㅋㅋ

▲ 총독부 객실

다시 총독부의 빨간 라인으로 돌아와 중심으로 걸으니 이렇게 총독부에서 사용하던 방을 볼 수 있었다.

▲ 총독부 객실

고급스러움이 묻어나는 곳이었다.

중간 통로를 지나서~

좌우 건물을 구경해보니 역시나 전시관이 있었다.

이번 구역의 태마는 "총독부가 어떻게 세워졌는지"에 대한 전시였다.

▲ 국민당이 사용하던 국기 백일청천(白日青天)와 제복▲ 국민당이 사용하던 국기 백일청천(白日青天)와 제복

▲ 남경대학살 때 남겨졌던 일장기와 군복도 전시되어 있었다.

진열실을 차근차근 둘러보고 앞 건물로 올라가니 국민당의 간부들이 중요한 회의를 했을 회의실이 보였다.

가운데 사진 역시 손중산의 초상화다.

총독부에는 좀 더 특별한 장소도 있다.

바로 전시에 사용된 방공호인데 관광객들도 직접 안으로 들어갈 수 있다.

방공호는 지하 3층 아래에 위치되어 있어 잦은 폭격에도 안전한 곳이라고 한다.

또 중요한 기밀 문서들을 보관하던 곳이었는데 1949년 공산당이 총독부를 접수하면서 이 곳의 문서들은 모두 태워졌다고 했다.

▲ 방공호의 내부. 앞만 간신히 보인다.

총독부의 수 많은 전시실을 둘러보고 청나라시절 총독부 안에 세워진 정원 태평호(太平湖)에 가봤다.

이곳의 분위기는 강소성 소주에서 본 전형적인 원림(园林)의 모습과 매우 흡사하다.

태평호 중심에는 이런 돌배도 한 척 있다. (진짜 배가 아님.)

총독부를 나가기 전 태평호 옆에 있는 기념품 가게도 가봤다.

기념품 중에서 가장 마음에 들었던건 총독부가 프린팅되어 있는 기념티셔츠.

값도 60원 정도로 (12,000원) 괞찬아 보였지만, 여행자금이 많지 않아 지나칠 수 밖에 없었다.

 

PS_ 박진심의 중국여행정복기 남경편은 이제 겨우 시작이다!

발에 불이나게 남경을 돌아다닌 박진심 다음 찾아간 곳은?

 


박진심의 중국여행 정복기 朴心的中旅游征服

박진심의 중국여행 정복기 프롤로그, 모든 글 보기(하단 위치)


간쑤·광둥·구이저우·랴오닝·산둥·산시
[山西]·산시[陝西]·쓰촨·안후이·윈난·장시·장쑤·저장·지린·칭하이·푸젠·하이난·허난·허베이·헤이룽장·후난·후베이·타이완 등 23개 성()과 광시장족·네이멍구·닝샤후이족·시짱(티베트)·신장웨이우얼 등 5개 자치구(自治區), 베이징·상하이·충칭·톈진 등 4개 직할시(直轄市), 마카오·홍콩 등 2개 특별행정구(特別行政區)로 이루어져 있다.

중국 청화대학 중어중문과09학번
대표블로그 :
http://zjlibrary.tistory.com/ (도서,여행관련)
중국판 블로그 :
http://blog.sina.com.cn/woxihuanzhongguo (중한문화관련)
카카오톡 : pokerup5
메일 :pokerup5@gmail.com/@126.com/naver.com/daum.net


 

 

Favicon of http://totalmusic.tistory.com BlogIcon 토탈뮤직 2012.09.01 12:18 신고 URL EDIT REPLY
홍석천에서 빵터져버렸네요..ㅋㅋㅋ
이 글을 보고 있노라니 마치 제가 여행을하고 있는 듯한 기분이 듭니다.
사물도 좋지만 사람도 많이 나오면 더 좋겠네요 ㅎㅎ 사람사는 냄새 물씬 나는?..
하지만 지금 포스팅도 너무 좋습니다 ^^ 정성 가득 담아 글쓰시는군요
Favicon of http://totalmusic.tistory.com BlogIcon 토탈뮤직 | 2012.09.01 12:19 신고 URL EDIT
p.s 추천 꾸욱- 누르고갑니다 ^^
Favicon of http://zjlibrary.tistory.com BlogIcon 박진심 | 2012.09.02 00:35 신고 URL EDIT
앗 이런 ㅋㅋㅋ 사실 번역이 잘못되었어요...

홍석전이 맞는건데..ㅋㅋㅋ 오타 발견하신거군요!!

더군다나 유머로 전환되었다니 !! 굳뜨!

바꾸되 홍석천과 비슷하단 말을 덧부쳐야 겠습니다 ㅋㅋㅋ
미딘 2012.09.03 01:19 신고 URL EDIT REPLY
요즘 북경도 너무 습한데... 남경은 더하겠지? 사진만봐도 뭔가 습함ㅋ
Favicon of http://zjlibrary.tistory.com BlogIcon 박진심 | 2012.09.03 11:02 신고 URL EDIT
사진만 봐도 습하다니.ㅋㅋㅋ
엄청 습했지 ㅜ.ㅜ
가만히 있어도 땀이 주룩주룩
도초 2012.09.03 15:52 신고 URL EDIT REPLY
남경? 하면 남경 대 학살이 제일 먼저 떠오름니다.
잊지 말아야할 역사입니다...
Favicon of http://zjlibrary.tistory.com BlogIcon 박진심 | 2012.09.04 13:01 신고 URL EDIT
다음편에 남경대학살에 대한 이야기를 포스팅하려고 합니다.

기대해주세요!
진주 2012.09.05 02:52 신고 URL EDIT REPLY
진황도로 들어가셔서 북경에서 남경까지... 넘 멋지세요~

남경은 공항에 내릴 때부터 찜질방 같이 덥고 습하더라구요. 저도 8월에 갔던지라...
남경대학살 박물관 가보시면 정말 치떨려요. 참관자들이 길게 줄을 서서 들어가더군요.

남경역앞의 현무호앞을 한창 걸었었는데 여전하네요.

총통부는 못들어가봤어요. ㅎ덕분에 이렇게 구경하네요.
아, 중산릉은 꼭 가보실꺼죠? 걍 높은 곳에 아주 넓은 부지를 차지하고 있더라는 느낌이 들더군요.

남경포스팅 계속 기대합니다^^
Favicon of http://zjlibrary.tistory.com BlogIcon 박진심 | 2012.09.05 10:59 신고 URL EDIT
넵 ! 남경도서관 포스팅을 올린 후 바로 중산릉 포스팅입니다!!!

그냥 높은곳에 쑨원의 묘가 있는셈이긴 한데 그래도 운치있고 좋은 곳입이거든요. 또 그 옆에 영곡사, 명효릉(명나라의 시조 주원장이 묻힌곳)도 아주 유명합니다.ㅎㅎ
닭수리 2012.10.05 12:03 신고 URL EDIT REPLY
연휴기간중 어제 10월 3일 가족들과 당일치기로 남경에 다녀왔습니다.
미리 알았더라면 저희도 여길 다녀올 걸 그랬군요
지금 살고있는 곳이 곤산이라 앞으로 몇번더 남경쪽에 다녀 올 계획인데
미리 들려서 사전 답사 하고 가야겠네요.
Favicon of http://zjlibrary.tistory.com BlogIcon 박진심 | 2012.10.05 20:18 신고 URL EDIT
남경 정말 좋죠! 덥지만 더운만큼 열정있는 곳! 좋은 여행 다녀오시고 재미있는 소식 알려주세요!
2013.02.05 19:29 신고 URL EDIT REPLY
잘 봤습니다~ 근데 손중산은 1925년에 사망했는데, 1929년에 살아있다는 식으로 글을 쓰신 것 같아요~
2013.02.05 19:31 신고 URL EDIT REPLY
홍석전이 아니라 홍수전 인 것 같네요;; 태클걸어서 죄송
Favicon of http://zjlibrary.tistory.com BlogIcon 박진심 | 2013.02.07 01:14 신고 URL EDIT
감사합니다!~ 태클이라뇨~ 바로 수정들어갑니다! 앞으로도 관심과 조언 부탁드릴께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owered by Daum / Designed by ZJlibrary

티스토리 툴바